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원종건, ‘미투 폭로’ 前 여자친구 “상담사도 명백한 성폭행 인정”

기사승인 2020.01.29  00:59:15

공유
ad50

원종건씨의 데이트폭력을 주장하는 A씨가 언론 인터뷰에 응했다.

28일 KBS가 원종건씨와 교제기간 중 데이트폭력을 당했다는 여성A씨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A씨는 원종건씨와 교제하는 동안 강압적 성관계와 추행, 동의하지 않은 불법촬영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원종건씨가 이날 민주당 영입인재 자격을 반납,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와 관련해 A씨는 “제가 과거에 겪었던 고통을 자기가 인정을 해야 되는데 저랑 같이 (고통을) 치르겠다라는 말을 과연 가해자로 할 수 있나 억울했고요”라고 심경을 고백했다.

또 자신의 신원노출 우려가 있음에도 원종건씨가 국회의원이 되어서는 안 된다라는 생각에 폭로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A씨는 성폭행 이후 산부인과를 방문한 적이 있으며, 이별 뒤에도 해바라기센터와 상담소를 찾아간 적이 있다고 전했다.

A씨는 “제 얘기를 듣고 나서 상담사 두 분 모두 이거는 명백한 성폭행이라고 말씀하신 거예요”라며 “그래서 만일 고소할 의사가 있다면 이건 성폭행으로 고소하는게 맞고“라고 밝혔다.

더불어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할 만한 일기장, 그리고 피해 사실을 정리한 기록, 이와 관련한 SNS 캡쳐 등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원종건씨 미투 폭로로 대형 악재를 맞이한 더불어민주당은 최고위를 통해 영입인재 전반에 대한 검증 강화 방안, 당내 소통 문제 등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 다가오는 총선에 원종건씨 인사 검증 실패가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을 차단하기 위해 엄격한 인사기준을 적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