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스위니토드', 그로테스크 스릴러 매력발산...호평 속 성료

기사승인 2020.01.28  10:12:14

공유
ad50

뮤지컬 ‘스위니토드’가 관객들의 호평 속에 마무리됐다.

‘스위니토드’는 지난 27일 관객들의 폭발적인 성원 속에 유종의 미를 거뒀다. 무겁고 암울한 현실을 풍자하고, 사회적 부조리에 대한 메시지를 던지며 높은 완성도로 매회 최고의 무대를 선사했다.

‘스위니토드’는 19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평범한 이발사 벤자민바커가 15년의 억울한 옥살이를 마치고, 그를 불행으로 몰아넣은 터핀판사와 세상을 향해 복수를 펼치는 내용을 그린다. 이번 시즌 신춘수 프로듀서를 필두로 에릭 셰펴 연출과 폴 드푸 무대 디자이너, 그리고 국내 최고의 크리에이티브팀과 함께 웰메이드 스릴러극을 탄생시켰다.

특히 매혹적인 멜로디 속에서도 불협화음을 사용하여 공연 내내 긴장감을 자아내는 넘버는 극의 흐름과 캐릭터간의 관계를 명확하게 표현하고, 사회적 부조리를 날카롭게 풍자하는 유머러스함을 유기적으로 연결시켜 작품 전체를 그로테스크한 분위기로 압도한다.

스위니토드 역의 조승우, 홍광호, 박은태는 작품 속에 녹아있는 손드하임의 재치와 유머를 능청스러운 연기로 자유자재로 선보였으며, 복수에 대한 허망함에 사로잡힌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 보는 이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억척스럽고 수다쟁이인 러빗부인 역의 옥주현, 김지현, 린아는 천연덕스럽게 스위니토드에게 사랑을 고백하고, 토비아스를 따뜻하게 품어주는가 하면 시크한 표정으로 악행을 저지르는 등 종잡을 수 없는 캐릭터를 능숙한 완급 조절로 매력적인 인물로 탄생시켰다.

실력파 배우들이 명불허전 무대를 선보이며 블랙코미디와 스릴러 뮤지컬의 진수를 보여준 뮤지컬 ‘스위니토드’는 지난해 10월 개막한 이후로 약 4개월간 평균 객석점유율 96%, 유료객석점유율 90%, 누적 관객 수 17만 명을 기록했고, 1월 20일 개최된 제4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는 영예의 ‘작품상(400석 이상 부문)’을 수상했다.

브로드웨이 초연 40주년, 세계가 인정한 전설적인 작품 ‘스위니토드’가 2016년 이후 3년 만에 완벽한 라인업으로 돌아와 대한민국에 스릴러 신드롬을 일으키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한편 오디컴퍼니는 차기작으로 2020년 최고의 기대작 뮤지컬 ‘드라큘라’를 오는 2월 11일부터 샤롯데씨어터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공연 스틸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