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020도쿄올림픽 축구 예선 한국, 사우디 1-0 제압 우승...올림픽 기대감UP

기사승인 2020.01.27  08:09:42

공유
ad50

김학범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120분 연장 혈투 끝에 첫 우승을 달성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 대회 결승전에서 한국은 연장 후반 8분 터진 정태욱(대구)의 헤딩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결승 진출로 이미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진출권을 확보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한 김학범호는 4회째인 이번 대회에서 한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우승 트로피까지 들어 올렸다.

한국은 오세훈(상주)을 원톱으로 좌우 날개에 정우영(프라이부르크)과 김진야(서울)를 배치하는 4-2-3-1 전술을 가동했다. 공격형 미드필더에 김진규(부산), 수비형 미드필더에 김동현(성남)-원두재(울산)를 투입하고, 좌우 풀백은 강윤성(제주)과 이유현(전남), 중앙 수비는 정태욱과 이상민(울산)이 나섰다. 골키퍼는 송범근(전북)이 6경기 연속 출전했다.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결승에 오른 상대인 만큼 사우디도 쉽게 골문을 허용하지 않았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한국은 전반 결정적인 골 기회를 날린 정우영 대신 이동준(부산)을 투입했고, 후반 8분 김진규 대신 이동경(울산)을 내보내 전술의 변화를 줬다. 몇차례 득점기회를 잡긴 했지만 성공시키지 못했고 결국 정규시간 90분내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어 돌입한 연장전에서도 전반을 성과없이 흘려보낸 한국은 연장후반 8분,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을 이동경이 골대 쪽으로 크로스를 올렸고 정태욱이 골문 정면에서 헤딩으로 사우디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을 잘 지킨 한국은 마침내 주심휘슬이 울리자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과연 우승의 기세를 몰아 2020 도쿄올림픽에서 김학범호가 어떤 성적을 거둘지 기대된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