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검찰인사’ 임은정 “감찰업무 계속 궁리”...서지현 “두렵고 무거운 발걸음”

기사승인 2020.01.24  20:04:33

공유
ad50

검찰 중간간부 인사 직후 검찰 내부고발자 역할을 해온 임은정·서지현 검사가 각자의 소회를 밝혔다.

서지현(왼쪽) 임은정 검사/사진=연합뉴스

임은정 울산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 부장검사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감찰직 공모에 응하긴 했었는데 아쉽게도 제가 좀 부족했나 보다"라며 "제가 감찰 업무를 맡지 않더라도 고발과 감찰 제보시스템을 통한 감찰 요청 등 고장 난 저울을 고치는 방법은 많으니 계속 궁리해보겠다"고 적었다. 임 부장검사는 이번 검찰 인사에서 유임됐다.

법무부는 이날 발표한 중간 간부 인사에서 법무부와 대검찰청 감찰 담당자들을 모두 교체했다. 앞서 법무부는 대검 감찰 1·2과장, 특별감찰단장 등에 대한 내부 공모를 했다.

'미투운동'을 촉발한 서지현 성남지청 부부장검사는 법무부에 배치돼 법무·검찰 조직문화 개선과 양성평등 관련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서 검사는 페이스북에 "사표를 써놓고 한 일이었고, 너무나 끔찍한 그곳으로 다시 돌아갈 마음이 실은 먼지 한톨 만큼도 없었다"며 그간 심경을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저를 보고 힘내시고 용기 내신다는 분들이, 부디 버텨달라는 분들이 그냥 삼켜지지 않아 끝끝내 써놓은 사표를 내지 못했다"고 적었다.

그는 "아직도 바뀌지 않은 검찰이 진정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검찰이 되기를, 여전히 고통받고 있는 피해자들에게 조금이라도 희망과 용기가 되기를 간절히 바라기에 기도하는 심정으로 두렵고 무거운 발걸음을 다시 떼보려 한다"고 말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