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영탁, 일대일 데스매치서 천명훈 제압...장윤정 "이 정도면 '진' 가능"

기사승인 2020.01.24  00:35:14

공유
ad50

영탁이 천명훈을 누르고 일대일 데스매치 승자가 됐다.

사진=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캡처

23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본선 1차 팀미션이 끝나고 본선 2차 일대일 데스매치가 펼쳐졌다. 현역부 장민호는 김호중을 누르고 본선 1차 팀미션 진에 올랐다.

일대일 데스매치 첫 번째 주자는 영탁과 천명훈이었다. 영탁은 이전보다 더 나아진 실력을 선보였다. 조영수는 “이렇게 잘한지 몰랐다”고 감탄했다. 심지어 마스터들은 노래가 끝나자 기립박수를 쳤다. 장윤정은 “이 정도면 진도 가능하다”고 찬사를 보냈다.

영탁의 강렬한 무대에 천명훈의 속은 타들어갔다. 그는 “이 무대가 결승이라고 생각하고 절박한 마음이다”고 밝혔다. 마스터들은 천명훈의 대진운이 안 좋았다고 생각했지만, 천명훈은 자신의 실력을 마음껏 뽐냈다.

간절한 마음이 담긴 무대에 천명훈은 물론, 마스터들도 눈시울을 붉혔다. 마스터들이 선택한 다음 라운드 진출자는 영탁이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