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장민호, 김호중 누르고 본선 1차 팀미션 '진' 등극 "동생들 큰 힘 됐다"

기사승인 2020.01.24  00:10:59

공유
ad50

장민호가 김호중을 누르고 진 왕관을 썼다.

사진=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캡처

23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본선 1차 팀미션이 진행됐다. 전원 무대가 마무리되고 마스터들이 본선 1차 팀미션 진을 뽑기 위해 회의를 거쳤다.

진 후보는 타장르부 김호중과 현역부 장민호였다. 김호중은 예선에 이어 다시 한번 진이 될 가능성을 높였고 장민호는 그런 김호중의 자리를 위협했다.

김호중은 “또 진이 되고 싶다”, 장민호는 “타장르부의 진을 가져오고 싶다”고 속마음을 밝혔다. 본선 1차 팀미션 진은 장민호였다.

장민호는 현역부의 자존심을 되찾고 김호중의 아낌없는 박수를 받았다. 그는 “뒤에 있는 동생들이 큰 힘이 됐다. 제가 대신 받은 거라고 생각한다. 처음 노래하는 마음으로 앞으로 노래부르겠다”고 전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