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양산 아파트 지반 침하, 인근 주상복합건물 공사 원인?...주민 "불안하다"

기사승인 2020.01.23  21:29:48

공유
ad50

주상복합건물 공사가 인근 아파트 지반 침하의 원인일까.

사진=KBS '제보자들' 캡처

23일 방송된 KBS2 ‘제보자들’에서 경남 양산에서 지반침하로 무너질 위기의 마을을 찾아갔다. 양산의 한 아파트 곳곳에서 균열이 발견됐고, 더 심각한건 아파트가 공중에 뜰 정도로 지반이 무너지고 있었다.

주민은 “주민들이 너무 불안해서 (지반과 건물 사이) 직접 보수까지 했다”고 전했다. 그는 “원래 심하지 않았다. 갑자기 이렇게 됐다.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다른 주민은 “2018년 봄부터 A건설에서 주상복합건물 공사를 하면서 지하수를 많이 빼서 지반 침하가 되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인근의 한 공사현장을 지반 침하의 원인으로 지목한 것이다. 지반 침하 시작과 공사 기간이 겹쳤기 때문이다. 두 곳의 거리도 500m에 불과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