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현숙 남편, 나홀로 즉석밥? 가족에겐 따뜻한 카레밥 “우리네 어머니”

기사승인 2020.01.15  00:36:59

공유
ad50

김현숙 남편이 아들을 위한 카레밥 요리에 나섰다.

14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아들을 위한 카레밥 요리에 나선 김현숙 남편 윤종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 CHOSUN

김현숙은 아들이 카레밥을 먹고 싶다고 하자 직접 요리를 하려고 했다. 그러나 아들은 “아빠가 한 거 먹고 싶어”라고 말했다. 이에 김현숙은 “하민이도 자기가 한 거 먹고 싶대”라고 주문해 웃음을 자아냈다.

알고보니 김현숙 남편 윤종은 군대에서 취사병 출신이라고. 윤종은 익숙한 듯 주방에서 곧바로 요리에 돌입했다. 김현숙은 요리를 하는 동안 옆에 서서 장뇌삼을 먹으며 과정을 지켜봤다. 김현숙은 남편에게 “고맙다 고마워, 내 남편이어서”라고 응원했다.

뚝딱 카레밥이 만들어지고 윤종은 아들과 김현숙이 먹기 편하도록 거실에 상까지 차려줬다. 그러나 홀로 다시 주방으로 들어가 즉석밥을 돌리기시작했다. 알고보니 밥이 없어 윤종 홀로 즉석밥을 먹었던 것.

김현숙은 뒤늦게 알게된 사실에 “말을하지”라고 아쉬워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