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성재, 이선균 유척 거짓말 “주로 병따개로 쓰더라고요”(검사내전)

기사승인 2020.01.14  22:42:29

공유
ad50

‘검사내전’ 유척의 진실이 또 밝혀지지 못했다.

14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에는 유척의 진실을 알게됐지만 선뜻 이를 말하지 못하는 조민호(이성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JTBC

조민호는 김인주(정재성) 방을 찾아가 이선웅(이선균)의 유척이 우연이라는 걸 말하려고 했다. 어렵게 조민호는 조심스럽게 “저번에 말씀드린 그 유척 말인데요”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게 말입니다 저도 오늘 막 알게된 이야긴데 이프로가 그 유척을”이라고 말하는 찰나 남부장(김용희)이 들어왔다.

이에 경쟁상대인 남부장 앞에서 부끄럽기 싫었던 조민호는 “별 이야기 아닙니다. 제가 그냥 나중에 오겠습니다”라고 자리를 피하려고 했다. 그러나 김인주는 “이프로가 유척 받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남부장도 들었나요”라고 물었다.

자연스럽게 남부장은 “저도 일전에 듣기는 들었습니다”라고 자리를 잡고 앉았다. 김인주는 “그런 걸 받아두고 자랑도 안하고 이프로 답다니까요? 그래서 하려던 이야기가 뭔가요”라고 추궁했다.

조민호는 남부장이 비웃을 게 뻔하다고 생각해 “주로 병따개로 쓰더라고요”라고 둘러댔다. 김인주는 “큰 뜻을 따라가기에 우리는 아직 멀었나봅니다”라고 웃었다. 이를 전해들은 이선웅은 “또 거짓말 하시면 어떻게 해요”라고 안절부절했다. 그러나 조민호는 “너한테 그렇게 나쁜 이야기가 아니잖아”라고 난처해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