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아내의맛’ 김지철, 신소율보다 먼저 눈물 “불효자는 웁니다”

기사승인 2020.01.14  22:32:41

공유
ad50

김지철의 눈물이 그려졌다.

14일 방송된 TV CHOSUN ‘아내의 맛’에는 김지철의 눈물이 그려졌다.

사진=TV CHOSUN

이날 김지철, 신소율은 정말 양가 부모님과 직계가족만 모시고 결혼식을 올렸다. 화촉점화 대신 샌드 세레모니로 다른 환경에서 살아온 두 사람이 한 가족으로 다시 태어난다는 점을 다시금 상기시켰다.

이어 양가 아버지들이 나와 성혼선언문을 읽었다. 김지철은 다음 순서에서 부모님께 쓴 편지를 읽으며 눈물을 터트렸다. 편지를 읽기도 전부터 눈물이 나온 김지철은 “불효자는 웁니다”라며 “엄마 어느덧 겨울이에요, 엄마가 코피 나올까 봐 항상 두렵습니다. 일도 좋지만 무리하게 하지 마세요”라고 당부했다.

또 “더 효도하고 싶은데 마음처럼 되질 않네요. 더 신경쓰고 자주 엄마 뵈러 갈게요. 길러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신소율은 분위기를 반전시키기 위해 “저는 울지 않겠습니다”라고 맹세했다. 이어 풍족하지 않은 여건에서도 부족함없이 키워준 부모님들께 감사 인사를 전하며 “우리 가족 모두 오래오래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당부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