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혁통위 출범→회의...한국당, 이번주 공관위 인선 마무리 예정

기사승인 2020.01.14  18:01:56

공유
ad50

총선을 석 달 앞두고 패스트트랙 정국이 막 내리고 보수통합을 논의할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출범하면서 자유한국당이 총선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우선 한국당은 이르면 이번주, 늦어도 다음주 초까지는 공천 작업을 주도할 공천관리위원장 인선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14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공천관리위원장 추천위원장을 맡은 조경태 최고위원은 “현재 후보가 3~4명으로 추려졌고, 15일에 회의를 한 번 더 논의한 뒤 후보자들에게 간접적으로 의사를 타진할 것”이라며 “이후 당 대표에게 후보군을 보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곧 공관위원장을 선임하고, 다음주부터는 공관위 가동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공관위원장으로는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김형오 전 국회의장,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이용구 전 중앙대 총장 등이 당 안팎에서 거론되고 있다. 다만 이날 오전 혁통위 첫 회의에서 “한국당의 공관위원장 선임이 통합 논의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사전에 혁통위에 내용을 공유해달라”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져 변수가 될 전망이다.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도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한국당과 통합이 성사될 경우 공관위원장은 양 당이 협의해 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즉 보수통합 논의와 맞물려 한국당의 공관위원장 인선이 지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일단 공관위가 구성되면 공천룰 등 본격적인 공천 작업이 시작된다. 특히 보수통합 과정에서의 공천룰 논의는 각 정당·정파의 '지분 싸움'으로 번질 수도 있어 주목된다.

한국당의 당헌·당규에는 경선 때 권리당원 투표 50%, 일반 여론조사 50%를 반영하게 돼 있으나 통합이 성사될 경우 당원투표는 한국당을 제외한 통합 대상에 불리할 수밖에 없다는 점이 문제다. 이에 따라 여론조사·투표 비중을 두고 셈법이 더욱 복잡해질 전망이다.

한국당 총선기획단 관계자는 “기존의 50대50 룰을 적용하기에는 적절치 않은 상황”이라며 “100% 여론조사를 하는 안과 후보자 합의를 통해 비중을 결정하는 안 등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일단 모든 안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보수통합 논의를 지켜볼 방침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