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현장] '웃는남자' 김소향 "규현-수호, 연습실서 이름표 잊은 채 연습 매진"

기사승인 2020.01.14  16:32:08

공유
ad50

김소향이 규현과 수호의 연습하는 모습을 극찬했다.

14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에서 뮤지컬 '웃는 남자'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 및 프레스콜이 진행됐다. 

EMK 오리지널 뮤지컬 '웃는 남자'는 세기의 문호 빅토르 위고의 명작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끔찍한 괴물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순수한 마음을 가진 그윈플렌의 여정을 따라 정의와 인간성이 무너진 세태를 비판하고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의 가치에 대해 깊이 있게 조명한 작품이다.

수호는 초연에 이어 그윈플렌 역을 캐스팅됐다. 그는 "초연이어 재연까지 함께할 수 있어서 즐겁고 행복하다. 재연인만큼 초연보다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저 뿐만 아니라 모두 고생하셨다. 많은 분들께서 사랑해주셨으면 한다"고 바랐다.

또한 민영기와 김소향은 후배들의 연습에 매진하는 모습을 극찬했다. 먼저 민영기는 "후배들이 바람직한 것 같다. 선배로서 후배들에 배우는 점도 많다. 나도 저 나이때 열심히 했던가 반성하게 된다"고 했다.

이어 "규현, 수호 아이돌로서도 활동하고 바쁜 것으로 알고 있다. 뮤지컬 연습실에 와서 누가되지 않으려고 미리미리 연습하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면서 이 친구들이 괜히 이 자리에 있엇던 것이 아니구나 싶었다. 선배들과 후배들에 본이 되게 열심히 해서 선배로서 뿌듯하다"고 칭찬했다.

김소향은 "제가 운이 좋게도 좋은 동생들과 작업하는 기회가 많았다. 밖에서 보면 연예인이지만 이 친구들이 연습실에 들어오면 이름표를 잊은 채로 연습한다. 이 친구들이 임하는 자세는 공연보다 더 보여주고 싶다. 이 친구들 덕분에 활기차고 많은 것들을 찾아가는 것 같아서 좋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소향은 이수빈, 강혜인에 대해서도 "모든 사생활을 접고 만들었다. 많은 것들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눈여겨 봐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웃는 남자'는 총 5년 간의 제작 기간, 175억 원 대의 초대형 제작비가 투입되어 한국 창작 뮤지컬 계에 센세이션을 일으킨 바 있다. 오는 3월 1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최은희 기자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