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보자들’ 수원 뒤덮은 떼까마귀, ‘검은 불청객’ 올 한해만 5천마리

기사승인 2020.01.14  16:03:17

공유
ad50

수원을 점령한 떼까마귀는 어디서 나타난걸까.

16일 방송되는 KBS ‘제보자들’에는 수원시 하늘을 까맣게 뒤덮은 떼까마귀에 대한 이야기가 전했다.

약 119만 명이 살고 있으며 우리나라 대도시 중 인구밀도가 세 번째로 높은 경기도 수원시. 최근 이곳은 어느 날 갑자기 도심을 습격한 검은 불청객과의 전쟁을 치르고 있다.

이 검은 불청객의 특징은 매년 겨울이 되면 모습을 드러내고 ‘떼’로 하늘을 날며 하루 중 해가 지는 순간, 도심 곳곳을 파고들어 일명 ‘배설물’ 테러를 저지른다는 사실이다. 이 무리가 도심 속으로 날아오는 일정 시간이 되면 주민들은 주차되어 있던 ‘차량’을 일사분란하게 빼고 비가 오지 않아도 ‘우산’을 쓰며 행여 ‘배설물’을 맞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는데. 지난 몇 년간 지속되고 있는 이 전쟁에 지칠 대로 지쳤다는 사람들.   도대체 이 검은 불청객의 정체는 무엇일까.

매년 겨울이 되면 경기도 수원시를 찾는 ‘검은 불청객’의 정체는 바로 ‘떼까마귀’ 떼까마귀는 참새목 까마귓과(科)로 시베리아와 몽골에서 새끼를 낳고 겨울에 한국,  일본 등 남쪽으로 이동하는 철새다. 떼까마귀가 경기도 수원시를 찾은 건 약 4년 전으로 추정된다. 그야말로 ‘어느 날 갑자기’ 이곳을 찾아와 자신들의 겨울나기 ‘터전’으로 삼앗 올해 수원시에 몰려든 떼까마귀는 약 5천 마리가 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취재를 시작하면서 떼까마귀에 대한 제보를 받는다는 제작진 요청에 3일 동안 무려 7백 건이 넘는 ‘제보’가 쏟아져 들어왔다.  제보의 주요 내용은 피해상황과 피해를 막을 수 있는 대책이 없는지에 대한 문의였는데 수원시도 이런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나름대로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빅데이터로 확인된 떼까마귀 주요 출현 지역 중심으로 ‘떼까마귀 퇴치 및 청소기동반’을 운영 중이지만 워낙 개체수가 많다보니 근본적인 해결책이 없어 난감한 상황이다. 수원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수원시 사람들은 지금도 ‘전쟁’ 중이다.

사진=KBS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