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박2일’ 한가인, ♥︎연정훈 내조의 여왕? 라비 ‘사심폭발’…日 예능 1위

기사승인 2019.12.16  07:56:23

공유
ad50

여섯 멤버의 ‘대유잼’ 케미가 제대로 터졌다.

15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2회는 1부 11.6%, 2부 15.1%의 시청률(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을 기록하며 2주 연속 일요일 예능 전체 1위에 올랐다.

‘매화분에 물 붓기’ 게임에서 패배해 구담봉에 오르게 된 연정훈과 라비는 화기애애한 출발과 다르게 급격히 말수가 줄어드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우여곡절 끝에 구담봉의 아름다움을 전하고 돌아오던 두 사람은 연정훈의 아내 한가인과 전화 통화를 나누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특히 라비는 “기회 되면 봬요”라는 한가인의 말에 수줍음을 감추지 못하고 설레어하는 모습으로 막내다운 귀여움을 느끼게 했다.

연이은 미션 실패로 공복 상태이던 멤버들은 저녁 복불복에 남다른 의지를 불태웠지만 ‘땡~’ 소리만 난무한 상황이 펼쳐지며 안방극장을 웃음에 빠뜨렸다. 특히 ‘예.뽀’ 김선호는 매정하게 음식을 회수하는 제작진에게 무릎까지 꿇었고 “한 번만 다시”라고 애절하게 외치는 반전 예능감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한 자체 기출문제였던 독일 수도를 비롯해 연이은 오답으로 인해 결국 멤버들에게 구레나룻을 뜯기는 모습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결국 김종민과 문세윤, 김선호가 야외 취침을 하게 된 가운데, 단양의 두 번째 날이 밝았다. 이른 아침 펼쳐진 기상 미션은 바로 물건 멀리 던지기. 미션을 확인한 멤버들은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한 채 도구들을 찾으러 허둥지둥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터뜨렸다.

한편 퇴근과 잔업을 놓고 펼쳐진 기상 미션 결과 ‘1박 2일’ 인력사무소의 첫 일꾼으로 김종민과 문세윤이 선정됐다. 두 사람은 ‘체험 삶의 현장’을 방불케 하는 김장에 투입되면서 예기치 못한 재미를 선물했다. 또한 두 사람은 함께 김장을 담그던 어머님들과 정겨운 토크까지 주고받는 모습으로 시청자들까지 훈훈한 미소를 짓게 했다.

이처럼 단양에서 펼쳐진 시즌4의 첫 촬영은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웃음은 물론 신선한 케미를 안방에 전하며 일요일 저녁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는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KBS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