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현빈, 손예진 인민군에 정체 발각됐다 "내 약혼녀다" 선언(사랑의불시착)

기사승인 2019.12.15  22:36:03

공유
ad50

손예진이 인민군에 정체가 발각됐다.

1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는 리정혁(현빈)이 없는 집에 혼자 남겨진 윤세리(손예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혁이 평양에 간 사이 그의 동네는 집을 검열하는 수색작업이 펼쳐졌다. 이 소식을 접한 정혁은 혼자 있을 세리를 위해 최고위급 간부들만 탈 수 있는 차를 빌려 타고 질주했다. 그는 총정치국장의 유일한 아들이었기 때문이다.

같은 시간 세리는 혼자 있다가 문을 두드리는 인기척에 재빨리 숨었다. 하지만 인민군에 발각됐고, 총이 겨눠진 채 손을 들고 집 밖으로 나왔다.

이때 마을에 도착한 정혁은 "지금 뭐하시는겁니까. 제 약혼녀에게. 제 약혼녀에서 총을 거둬주시길 바랍니다. 철강동지"라며 폭탄발언을 해 그를 구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