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지적 참견시점' 브라이언X매니저, '母子' 케미에 동시간대 1위

기사승인 2019.12.15  09:23:53

공유
ad50

‘전지적 참견 시점’ 최초 워킹맘 매니저와 브라이언의 독특한 케미가 시청자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박창훈, 김선영 / 이하 ‘전참시’) 82회의 수도권 가구 시청률은 1부 7.0%, 2부 7.9%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은 1부 2.8%, 2부 3.3%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기준) 이는 모두 동 시간대 예능프로그램 1위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8.4%까지 치솟았다.

이날 ‘전참시’ 최초 워킹맘 매니저가 등장했다. 그 정체는 바로 그룹 ‘플라이 투 더 스카이’ 브라이언의 매니저. 매니저는 브라이언을 알뜰살뜰 챙겼다. 브라이언은 그런 매니저에게 때로는 유쾌하게 장난도 치고, 그만의 방법으로 매니저를 향한 애정을 표현하는 모습을 보였다.

브라이언 매니저는 새벽부터 일어나 브라이언을 위한 배숙을 직접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매니저는 브라이언을 항상 주시하고 컨디션을 체크하며 챙기거나, 모든 상황에 대비한 물품이 가득 들어있는 매니저만의 만능 캐리어를 선보이는 등 사소한 것도 기억하고 섬세하게 챙겼다.

브라이언을 향한 애정 어린 잔소리도 아끼지 않았다. 매니저는 브라이언에게 “감기 걸리지 않으려면 찬 음료 먹으면 돼요, 안돼요”라며 건강을 걱정했다. 이에 브라이언이 지지 않고 유쾌하게 대답했고, 매니저는 이 같은 브라이언의 장난 가득한 말도 다 받아주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더했다.

브라이언 역시 매니저만큼이나 그를 생각했다. 브라이언은 채소를 먹지 않고 편식하는 매니저에게 직접 쌈을 싸주며 챙겼다. 여기에 영어 공부를 하는 매니저를 위해 영어로 대화를 하는가 하면, 외국인 친구와의 통화를 주도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서 지원하는 모습을 보이며 상부상조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때로는 엄마와 아들 같고, 때로는 친구 같고, 마음이 잘 맞는 파트너 같기도 한 이들의 묘한 관계에 참견인들은 “연예인과 매니저의 이런 케미는 처음 본다”며 신선하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브라이언의 매니저는 온 가족의 든든한 지원을 받고 있었다. 그는 “가족들의 응원 덕분에 새로운 꿈에 도전할 수 있었고, 매니저 일을 하는 지금이 정말 행복하다”며 속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전현무는 “뒤늦게 새로운 꿈에 도전한 브라이언 매니저의 용기가 많은 이들에게 응원이 될 것 같다”고 말해 공감을 자아냈다.

이어 브라이언은 항상 자신을 챙겨주는 매니저를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브라이언은 “20주년 앨범이 나왔을 때, 매니저가 가장 먼저 떠올랐다”며 의미 있는 앨범을 준비하며 함께 고생한 매니저 생각에 울컥해 눈물까지 보였다. 브라이언의 이러한 진심을 들은 매니저 또한 눈시울이 붉어졌다. 

그런가 하면 이영자와 영자팸, 매니저들은 일손 어벤져스로 변신, 본격적인 일을 하기에 앞서 약수와 백숙을 먹으며 만반의 준비를 했다. 이렇게 몸보신을 마친 이들은 이영자의 신입 매니저 이석민 가족이 운영하는 과수원에서 사과 따기에 돌입했다. 고된 노동을 하면서도 틈틈이 만담을 주고 받으며 상황극을 하는 이들의 유쾌함이 화면을 가득 채웠다.

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