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SBS스페셜' 심야의 초대장 당신은 악플러입니까? 악플 실마리를 파헤친다

기사승인 2019.12.13  15:16:29

공유
ad50

악플러들의 놀이터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

'SBS스페셜'은 익명의 가면을 쓴 채 키보드 뒤에 숨어있는 악플러 그들은 과연 누구인지 알아본다. 이들은 과연 당사자와 대면한 자리에서도 악성댓글의 내용을 말로 내뱉을 수 있을지 어떤 고백을 할지 이번 주 'SBS스페셜'에서는 악플러들에게 초대장을 보냈다. 

어느덧 데뷔 22년차, 베테랑 가수이자 배우인 심은진 씨는 3년 전부터 개인 SNS에 악성댓글을 도배하는 악플러 때문에 고통받고 있다. 한 사람에게 받아온 악플만 무려 1000개다. 거듭된 고소로 중간에 벌금형을 받았지만, 그 후에도 계속 행동을 이어간 악플러는 구속까지 돼서 형을 살고 나왔음에도 악플을 멈추지 않았다. 결국 최근에 또 한 번 징역형을 선고받고 현재 수감 중이다. 심은진은 “저를 보자마자 ”언니, 안녕~” 이러더니 손 흔들면서 인사했어요. 반갑다면서회사 동료라고 해도 전혀 의심하지 않을 것 같은 평범한 사람이었어요”다고 악플러와 만난 심경을 토로했다.

그녀가 3년 동안 공들여 악플을 쓰면서까지 이루고자 한 것은 무엇이었을지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수감 중인 악플러의 어머니를 만나 그녀의 숨겨진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이어진 추적 끝에 밝혀진 또 다른 가수를 괴롭혔던 악플러의 정체도 충격적이었다. 그는 명문대 출신 사시준비생이었던 것이다. 제작진은 이 외에 다양한 악플러와 접촉을 시도했고 본인이 쓴 댓글을 기억조차 못 하는 이들이 대부분이었다.

거짓된 댓글을 볼 때마다 해명하고 싶은 것들이 많아 악플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편이라는 래퍼 슬리피는 익명게시판 댓글에 이름을 밝히고 해명하는 일명 ‘본인 등판’을 하면 욕이 사라진다며 나름의 방법을 이야기했지만 이렇게 악플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그도 악성댓글에 면역력이 있는 건 아니다. 본인 스스로 개최한 ‘슬리피 디스 랩 대회’ 의도한 상황이었지만 막상 욕을 들으려니 꽤 고역이었다고 한다. 악플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또 다른 래퍼 ‘콕스빌리’는 몇 년간 자신을 괴롭히는 악플로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지금은 악플러를 대면하는 용기를 갖게 됐다. 이제는 본인의 악플러에게 ‘숨지 말고 나와서 얘기하자’고 연락하여 그들과 직접 대면하는 방식으로 대응한다. 

최근 악플로 힘든 시간을 보냈던 배우 김정민 그리고 29년 가수 생활 동안 각종 산전수전을 겪은 가수 김장훈이 ‘악플러의 밤’ 호스트로 전격 출동했다. “뒤에 숨지 말고 직접 얼굴 보고 말해보자” 며 악플러들을 공개 초청한 것이다. 기다림 끝에 세 명의 악플러가 모습을 드러냈다.

“악플 달았던 심리요? 심심해서요. 세상이 너무 평화롭잖아요”“도덕적 결함이 있는 사람이 악플이 더 달린다고 생각해요. 자업자득 아닌가요?”“악플 받기 싫으면 연예인을 하지 말았어야죠. 무플보다 악플이 낫다고 생각해요” 

심심해서 악플을 쓴다는 악플러, 5000개의 댓글을 써봤다는 악플러, 그리고 한 번 악플을 썼다가 신고당했다는 악플러까지 여러 경험과 생각을 가진 이들과 격정적인 대화가 이어진다. 악플러와의 만남에서 김정민은 ‘선플 달기’를 권유하며 피해자에게 무엇보다 힘이 되는 것은 선플이라고 말한다. 한편 김장훈은 포털 댓글 시스템을 문제점으로 언급하며 이를 개선할 것을 대안으로 제시하는데 악플러들은 이들의 의견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방송된다. 

12월 15일 밤 11시 5분 '심야의 초대장-당신은 악플러입니까?'에서 악플의 실마리를 풀어본다.

사진=SBS 제공

김수경 기자 oso0@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