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신구X손숙X조달환 연기 앙상블 '아버지와 나와 홍매와', 4번째 시즌 돌입

기사승인 2019.12.12  15:56:02

공유
ad50

신구, 손국의 깊이 있는 연기를 감상할 수 있는 연극 '아버지와 나와 홍매와'가 공연된다. 

'아버지와 나와 홍매와'는 작가 김광탁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다룬 사실주의 연극으로,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이야기를 물 흐르듯 담담하게 끌고 나가는 작가의 솜씨가 돋보인다’ ‘살냄새 나는 작품이다’라는 심사평을 받으며 제6회 차범석 희곡상을 수상했다.

사진='아버지와 나와 홍매와'

지난 2013년 신구, 손숙이라는 연극계 두 거장과 함께 초연된 연극은 두 노장의 인생을 담은 연기로 전회 매진되는 기록을 세우고 이듬해 앙코르 공연까지 이어갔다. 2016년, 차범석 선생의 타계 10주기를 맞아 그를 기리기 위한 추모 공연으로 다시 한번 무대에 올랐으며 “눈물이 멈추지 않는다. 기나긴 여운을 주는 작품“이라는 호평 속에 막을 내렸다.

4번째로 무대에 오르는 이번 공연엔 신구와 손숙, 최명경, 서은경 배우가 함께하며, 아들 역에는 조달환 배우가 새로이 합류한다. 손숙은 “늘 다시 한번 해봤으면 했던 작품을 다시 하게 되어 행복하다”라는 소감을 전하며 공연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다.

신구 역시 “참 힘든 공연이지만 할 때마다 관객 분들이 좋아해주셔서 늘 보람을 느낀다. 오랫동안 무대에서 호흡을 맞춘 손숙 배우와 함께하니 기쁜 마음으로 출연을 결심했다”라고 밝혔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관록 있는 배우들이 펼치는 섬세하고도 밀도 높은 연기가 잔잔한 여운을 남길 것이다. 작품은 2020년 2월 14일부터 3월 22일까지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