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가세연, 김건모 폭행사건 목격자 "피해女 얼굴 피투성이, 억울하게 맞았다"

기사승인 2019.12.12  15:53:55

공유
ad50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김건모의 폭행 목격자라고 주장하는 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은 지난 2007년 김건모에게 억울하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한 유흥업소 매니저 A씨와의 인터뷰, A씨의 당시 의무기록을 공개했다. 의무기록지에는 '안와상 골절'이라고 기록돼 있었다.

(사진=연합뉴스/가로세로연구소 캡처)

이와 관련 지난 11일 '가세연' 측은 유흥업소 종사자 B와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B씨는 "(폭행 사건 당시) 유흥업소에서 계산대 업무를 보고 있었다며 "그 동생(A씨)이 '김건모에게 맞았다'며 얼굴이 '피떡'이 돼 (룸에서) 나오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너무 놀라서 '119, 119'라고 말했다. 김건모는 룸에 그대로 있었던 것 같다. 술을 많이 먹었었다"고 설명했다.

목격자는 당시 기자들이 취재를 왔었으나 김건모가 11집 발매를 앞둔 상황이어서 소속사 측과 업소 사장이 입을 모아 사건을 덮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목격자 B씨는 "동생은 그 일로 일을 그만뒀다. 정말 억울하게 맞았다"고 떠올렸다.

한편 김건모는 지난 2016년 유흥업소 여성 C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가세연'의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는 지난 9일 C씨를 대리해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검찰은 이 사건을 서울 강남경찰서로 보내 수사 지휘하기로 했다.

김건모 측은 성폭행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