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현대百, 연말 홈파티·외식 위한 먹거리 인기...족발·초밥 이색식품 선봬

기사승인 2019.12.12  15:18:14

공유
ad50

연말연시를 맞아 각종 모임을 집에서 하는 ‘홈파티’와 음식을 사서 먹는 ‘홈외식’이 새로운 식문화로 자리잡았다. 백화점 식품관 먹거리도 덩달아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런 트렌드에 따라 먹고 마시는 식품이 아닌 재미있는 이색 식품도 등장하고 있다.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은 12일 압구정본점·목동점·천호점·킨텍스점 등 4개 점포 식품관에서 초콜릿이 들어있는 ‘오픈박스 달력 초콜릿’를 선보인다. 이 제품은 달력 형태로 돼있어 숫자를 뜯으면 믿음·도전·감사·인내 등의 키워드와 메시지, 생과일 초콜릿(24개)이 함께 들어있는 것이 특징이다.

집에서 주문이나 테이크아웃해 먹는 ‘홈외식’ 문화의 보편화로 백화점 식품관 내 맛집들도 연말을 맞아 주목 받고 있다. 특히 모임용으로 적합한 ‘족발·닭강정·만두’ 등 메뉴가 인기다. 대표적으로 인천 부평동 족발 맛집으로 유명한 ‘편장군 족발’을 꼽을 수 있다. 이달(12월 1~11일)들어 편장군 족발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이 약 40% 가량 증가했다.

현대백화점 목동점의 경우, 지난달 월 평균 매출 1억2,000만원을 올려 목동점 내 F&B 중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했다. 백화점 식품관에서 족발이 F&B 중 가장 높은 매출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순례 닭강정(천호점, 디큐브시티 등 4개점)’, ‘서울만두(압구정본점, 무역센터점 등 6개점) 등도 같은 기간 매출이 20~30% 늘었다.

아울러 홈파티 메뉴로 적합한 초밥의 경우 연말 한정 메뉴도 선보인다. 압구정본점 등 전국 10개 점포에 입점된 전통 일식 회전초밥 브랜드 ‘본가스시’의 경우 겨울 제철 어종인 방어·새우 등을 활용한 초밥 메뉴 6종을 이달 말까지 판매한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