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마이웨이' 방은희, 결혼과 이혼의 반복...'나를 위한 삶' 찾다

기사승인 2019.12.11  17:31:06

공유
ad50

오늘(11일) 밤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30년 차 연기파 배우 방은희의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가 공개된다.

하지만 2003년 첫 번째 이혼 후 생계를 이어가기 위해 이전까지 해온 강한 인상을 남기는 배역이 아닌 생활 연기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 방은희는 "드라마 '부모님전상서'에서 아주 작은 가사도우미 역할이었지만 생계를 위해 속상함을 감추고 제안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라며 배우로서 큰 욕심을 내려놓았던 때를 떠올리며 눈물을 글썽였다.서울예대 연극과를 졸업하고 연극으로 연기 생활을 시작한 방은희는 1989년 무려 200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영화 '장군의 아들'에 출연하며 정식으로 데뷔했다. '장군의 아들'에서 조연 '화자'역을 맡으며 주목받은 그녀는 이후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에서 개성 강한 인물들을 주로 연기하며 대중에게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후에도 방은희는 허리 디스크와 화상 등 여러 악재 가운데서도 꾸준히 연기 활동을 이어왔다. 힘든 상황에서도 그녀가 쉬지 않고 연기를 해왔던 이유는 연기에 대한 열정 때문뿐만 아니라 그녀에게 가장 소중한 존재인 아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혼 후 방은희가 재혼을 결심했던 이유도 "아들에게 아빠가 필요할 것 같아서"였다고 말한다. 

하지만 그녀는 최근 10여 년의 두 번째 결혼생활을 정리했다. 前 남편과 서로 다른 생활로 외로웠지만 "두 번째 결혼이었기 때문에 행복한 모습만을 보여주고 싶었다. 그렇지만 스스로를 가두는 삶"이었다고 고백한다. 그녀가 이혼을 고민하고 있을 때도 아들은 "(나를 신경 쓰기보다) 엄마의 삶을 찾길 원한다"고 말해줬다며 아들에게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크고 작은 위기들을 겪으며 이제는 "나의 삶을 찾고 싶다"고 말하는 방은희. 자신을 위한 삶을 살아가기 위해 홀로서기를 시작한 그녀의 이야기는 오늘 밤 10시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oso0@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