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게릿 콜, 양키스와 9년 3억2400만달러 계약...MLB 투수 최고액 경신

기사승인 2019.12.11  16:27:55

공유
ad50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월드시리즈 진출에 큰 공을 세운 투수 게릿 콜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역대 투수 최고액인 9년 3억2400만달러(약 3869억원)에 뉴욕 양키스와 입단 합의했다.

AP=연합뉴스

AP통신은 11일(한국시각) “콜이 역대 투수 최고액에 양키스와 계약 성사를 앞뒀다. 아직 공식 발표를 하지 않았지만, 기록 달성이 거의 확실하다”라고 보도했다. 하루 전인 10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는 7년 2억4500만달러에 워싱턴 내셔널스와 잔류 계약을 했다.

콜은 이번 계약으로 투수 최초 총액 3억달러가 넘는 금액을 끌어냈다. 양키스가 콜 영입전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슈퍼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가 수완을 발휘하며 9년 3억2400만달러의 초대형 계약이 성사 직전까지 왔다.

지난해까지 메이저리그 FA 투수 최대 규모 계약은 데이비드 프라이스가 2015년 말 보스턴 레드삭스와 7년 계약하며 사인한 2억1700만달러다. 스트라스버그가 이를 뛰어넘었고, 콜은 투수 사상 첫 ‘3억달러의 사나이’ 등극을 예약했다.

콜은 계약을 마무리하면 메이저리그 역대 FA 전체 2위에도 오른다. 실제 메이저리그 최대 규모 계약은 마이크 트라우트가 올해 3월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한 12년 4억2650만달러다. 당시 에인절스는 트라우트가 FA 자격을 얻기 전에 연장 계약을 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