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신세계 아쿠아필드, 빈펄과 손잡고 베트남 진출

기사승인 2019.12.10  10:24:29

공유
ad50

신세계건설은 베트남의 리조트 회사인 빈펄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맺고 오는 2020년 베트남의 대표적 휴양지인 나트랑과 푸꾸옥에 아쿠아필드를 선보이기로 했다.

사진=신세계 제공

지난 9일 하노이에서 열린 계약 체결식에는 신세계건설 서화영 상무와 빈펄의 팜 띠 딴 흐엉(Phan Thi Thanh Huong) 부대표 등이 참석했다. 빈펄은 ‘베트남의 삼성’으로 불리는 베트남 최대 민간 기업인 빈그룹의 리조트 회사로 신세계 건설은 이번 계약을 계기로 향후 빈그룹이 운영하고 있는 호텔 및 쇼핑몰 등에도 아쿠아필드를 입점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세계건설은 2020년말 개장 예정인 빈펄의 나트랑과 푸꾸옥 리조트에 아쿠아필드를 시공해 운영할 수 있도록 협력하는 대신 개장 후 10년 간 티켓 판매액의 일정 부분을 로열티로 받게 된다. 신세계건설은 설계 및 시공자문, 운영 매뉴얼, 직원 교육, 영업 및 마케팅을 지원하고, 빈펄은 시공 및 감리, 인허가, 전산개발 등을 맡아 개발할 예정이다. 

이번 베트남 진출은 휴양 레저 시설 신규 도입을 위해 여러 나라를 물색하던 빈 그룹의 제안으로 진행됐다. 빈 그룹은 유럽, 일본 등의 다양한 레저 시설을 둘러 보던 중 수준 높은 컨텐츠와 시설, 운영 노하우를 가진 아쿠아필드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아쿠아필드의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와 주변의 자연경관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시설 등을 높게 평가했으며 한국과 베트남간 비슷한 국민 정서와 최근 베트남에 불고 있는 한류 열풍 등도 도움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6년 스타필드 하남에 첫 선을 보인 아쿠아필드는 워터파크, 찜질스파, 사우나, 푸드코트 등을 갖춘 복합 휴양 시설로 자연경관과 함께 스파를 즐길 수 있을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입증된 명품 소재만을 엄선해 찜질 스파에 담아냈다. 또 최상의 휴식을 위해 움직임의 간격까지 섬세하게 고려해 설계된 국내 최고의 프리미엄 사우나와 독자 개발한 친환경 뷰티 어메니티, 키즈 케어 서비스 등 차별화된 운영을 통해 국내를 대표하는 휴양 시설로 인정받고 있다.

이번 베트남 진출은 국내 협력회사들의 성장을 돕는 상생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된다. 두 회사는 베트남 개발을 맡게 될 공사업체를 신세계건설에서 지정하기로 합의했는데 신세계건설은 이번 베트남 개발에 기존 스타필드 아쿠아필드 공사를 진행했던 국내 인테리어, 시공 협력업체들과 함께 동반 진출할 계획이다. 협력회사 입장에서는 아쿠아필드를 통해 해외진출은 물론 매출 성장의 두 마리 토끼를 잡는 효과를 잡을 수 기회를 갖게 된 셈이다.

김수경 기자 oso0@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