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옥택연X이연희 ‘더 게임’, 정동환→김강훈 명품 연기자 총출동

기사승인 2019.12.10  09:01:24

공유
ad50

환상의 라인업이 완성됐다.

MBC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연출 장준호/제작 몽작소)가 독보적인 존재감을 내뿜는 배우들 캐스팅을 최종 확정,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정동환은 극 중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태평(옥택연)과 같은 능력을 가지고 있었던 백 선생으로 출연한다. 백 선생은 찢어지게 가난했었지만, 자신의 능력을 이용해 자수성가 한 인물로 정재계 인사들과 유명인들, 고위 공직자들 등 다양한 인맥 관계를 형성하고 있다.

중앙경찰서의 강력계장 남우현 역에는 박지일이 출연을 확정했다. 이름만 대면 알법한 굵직굵직한 사건을 해결한 강력반 에이스 출신으로 그 실력을 인정받아 고속 승진을 해온 남우현은 수사에 있어서는 그 누구보다 냉철하며 민첩한 판단력을 지니고 있다.

박원상은 하나일보의 시경 캡 이준희 역을 맡아 활약을 펼친다. 이준희는 한때 팩트를 통해 진실을 밝히는 열정적인 언론인이 꿈이었던 기자다. 사회부 경찰 기자들 사이에서 ‘하늘’로 통하는 시경 캡이 되기 위해 진실이 아닌 돈이 되는 기사를 쫓았고, 그렇게 성공을 쫓다 보니 어쩔 수 없이 일 중독자가 되어버린 캐릭터.

장소연은 평범한 가정주부이자 박원상이 연기하는 이준희의 아내인 지원 역을 연기한다. 그 동안 다양한 작품 속에서 팔색조 매력을 보여줬던 장소연은 이번에도 어김없이 미친 존재감을 내뿜을 것으로 보인다. 최재웅은 이성적이고 비논리적인 것을 싫어하며, 과학수사를 지향하는 중앙경찰서의 강력 1팀 팀장 한동우로 분한다.

마지막으로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의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한 주인공은 바로 김강훈이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을 통해 대세 배우 반열에 당당히 오른 김강훈이 이번 작품에서는 또 어떤 연기와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게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제작진은 “이토록 캐릭터와 100%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퍼펙트 한 캐스팅을 하게 되어 굉장히 만족스럽다. 배우들의 존재감만으로도 든든함이 느껴진다. 무엇보다 각기 다른 개성을 지닌 배우들이 작품 속에서 함께 선보일 연기 앙상블만으로도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을 기대하시는 시청자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 자신한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한 소감을 전했다.

한편,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에 이어 정동환, 박지일, 박원상, 장소연, 최재웅, 그리고 김강훈까지 대체 불가능한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한 MBC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는 ‘하자있는 인간들’ 후속으로 오는 2020년 1월 방송될 예정이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