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항서 베트남, 오늘(10일) SEA 인도네시아와 결승전...첫 금메달 사냥

기사승인 2019.12.10  07:37:08

공유
ad50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10일 동남아시아(SEA)게임 60년 역사상 첫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사진=연합뉴스

박항서호는 이날 오후 8시(현지시각)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시작되는 SEA 게임 축구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와 우승을 다툰다.

박항서호가 우승하면 1959년 시작한 SEA 게임 축구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베트남이 금메달을 목에 걸게 된다. 첫 대회 때 월남이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바 있지만, 베트남이 통일되기 전 남쪽 대표팀이 이룬 성과여서 의미가 다르다.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아세안축구연맹(AFF)이 주최하는 ‘동남아의 월드컵’ 스즈키컵에서 수차례 우승한 바 있지만, 유독 동남아 국가들의 자존심이 걸린 SEA 게임에서는 맥을 못 춰 우승에 목말라 있다. 이번에 베트남이 SEA 게임 결승에 오른 것도 2009년 이후 10년 만이다.

박 감독이 2017년 10월 베트남 성인 축구 대표팀(A대표팀)과 U-23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뒤 2년여간 치른 수많은 축구 경기에서 한 차례도 다른 동남아 국가 대표팀에게 무릎을 꿇지 않았기 때문에 베트남 축구 팬들의 기대감은 그 어느 때보다 크다.

박 감독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사랑하는 베트남에서 일하는 축구 대표팀 감독으로서 베트남 국민의 지지와 사랑을 많이 받았다”면서 “결승에서 성공시켜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고 우승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