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손흥민 '원더골' vs 수아레스 '백힐골', 같은날 터진 '푸스카스상'급 득점쇼

기사승인 2019.12.09  14:45:37

공유
ad50

손흥민과 루이스 수아레스가 ‘푸스카스상’ 경쟁을 펼칠까.

로이터=연합뉴스

8일 0시(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에서 토트넘이 번리에 5-0 승리를 거뒀다.

이날 토트넘 페널티 박스 근처부터 치고 달린 손흥민은 번리 수비수 8명 정도를 제치고 그대로 골망을 갈랐다. 경기 후 조세 무리뉴 감독도 손흥민을 브라질의 축구 영웅 호나우두와 비교하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손흥민의 이 골은 내년 푸스카스상의 강력한 후보로 거론됐다. 같은 날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 바르셀로나의 루이스 수아레스도 역대급 골을 기록했다.

수아레스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스페인 라리가 15라운드 마요르카전에서 전반 42분 백힐(발뒤꿈치) 슛으로 상대 골키퍼를 꼼짝 못하게 했다. 팀은 이 골을 포함해 5-2 승리를 거뒀다.

백힐을 하기엔 거리가 있었고 정면이 아닌 사이드에서 슛을 쐈기 때문에 수아레스의 이번 골은 푸스카스상급이었다. 특히 수아레스가 쉬운 골은 넣지 못하고 어려운 골만 넣는다는 걸 이번에도 보여줬다.

누리꾼들은 두 골을 두고 어떤 골이 더 넣기 힘든지 갑론을박하고 있다. “수아레스 골이 더 멋있다” “백힐 골은 어떻게 하면 가능하냐” 등 수아레즈에 한 표를 던진 이들도 있었으며 “수비수 몇 명을 제친 지 확인해봐라” “손흥민 골은 메시같다” 등 손흥민의 골에 점수를 더 준 누리꾼들도 있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