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씨름의 희열' 윤필재, 박정우 빗장걸이로 제압...태백 최강자 입증

기사승인 2019.12.07  23:00:04

공유
ad50

윤필재가 태백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사진=KBS '씨름의 희열' 캡처

7일 방송된 KBS2 ‘태백에서 금강까지 – 씨름의 희열’에서 태극장사 씨름대회가 진행됐다. 이날 태백 윤필재와 박정우, 같은 팀 선수들이 경기를 펼쳤다.

가장 가까운 동지가 적이 됐다. 이만기는 “치열한 수 싸움이 예상된다”고 경기를 예상했다. 그는 윤필재와 박정우 모두 들배지기가 주특기라며 “누가 먼저 상대를 들어올리느냐가 주목할 점”이라고 말했다.

박정우가 시작과 동시에 들배지기를 시도했지만 윤필재가 이를 버텨냈다. 이후 박정우가 다시 한번 들배지기를 시도했지만 윤필재가 이를 받아치며 안다리, 잡채기로 1승을 따냈다.

두 번째 판에서는 박정우의 밀어치기가 성공하며 윤필재를 쓰러뜨렸다. 마지막 판에서 윤필재의 빗장걸이가 통하며 박정우에 승리를 거뒀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