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구직자 35.9% ‘취업대신 창업 고려’...희망 아이템 1위는

기사승인 2019.12.04  08:29:13

공유
ad38
ad48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구직자 1970명을 대상으로 창업 고려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구직자 중 35.9%가 ‘취업 대신 창업을 고려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사진=잡코리아 제공

성별로는 △남성구직자들이 38.0%로 △여성구직자 34.4%에 비해 다소 많았으며, 연령대 별로는 △40대 구직자가 47.8%로 가장 높았으며 △30대 38.6% △20대 34.9% 순이었다. 학력별로는 △2~3년 대졸자(41.8%) △고졸자(37.3%) △4년 대졸자(32.7%) △대학원졸업자(31.9%) 순이었으며 전공별로는 △예체능계열(44.6%)과 △이공학계열(35.3%)이 타 전공자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았다.

이들 구직자들이 취업 대신 창업을 고려했던 이유로는 △언젠가 내 사업을 해보고 싶었기 때문(32.4%)과 △자유롭게 일하며 경제적, 시간적으로 여유롭게 생활하고 싶어서(31.1%)란 응답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 외에도 △직장생활로 인한 수입은 한계가 있을 것 같아서(11.3%) △현 시점에서 취업은 불가능해 보여 대안책으로(10.7%) △직장생활은 오래 하지 못할 것 같아서(8.3%) △우연한 기회에 좋은 창업 아이템을 찾게 되어서(2.8%) 등의 의견도 있었다.

특히 취업 대신 창업을 고려하는 이유는 연령대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는데 20대 구직자들의 경우는 타 연령대에 비해 △내 사업을 해보고 싶어서(34.5%)란 이유가 상대적으로 높았으며, 30대 구직자들중에서는 △현시점에서 취업이 불가능해 보여 창업을 고려했다는 비율이 17.5%에 타 연령대에 비해 높아 차이가 있었다.

창업을 고려했던 적이 있는 구직자 10명 중 7명은 도전하고 싶은 창업 아이템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들이 고려하고 있는 창업 아이템으로는 △커피숍, 치킨전문점 등과 같은 프랜차이즈 사업이 23.8%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음식점, 푸드트럭 등 외식업(17.8%) △온라인 쇼핑몰(13.7%) △유튜버 등 컨텐츠 관련 사업(9.5%) △심부름, 청소 등 서비스 대행업(4.8%) △오프라인 소매 판매업(4.4%) △모바일 앱 관련 사업(4.0%) 등의 순이었다.

특히 성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는데 여성 구직자들은 △프랜차이즈업(29.1%)이나 △온라인 쇼핑몰(18.9%)을 선호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남성 구직자들은 △푸드트럭 등 외식업(20.5%)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이들이 생각하는 초기 창업 자본금으로는 △3000만~5000만원 미만(20.8%) △1000만~3000만원 미만(19.5%) △500만~1000만원 미만(14.3%) △1억~2억 미만(12.3%) △7000만원~1억 미만(10.7%) 등의 순이었으며, 절반 이상인 57.9%가 현재 창업을 위한 자금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