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규리 "10년간 악플 고통, 더러워서 연예인 안한다 했었다"

기사승인 2019.12.04  07:43:05

공유
ad50

김규리가 악플로 인해 은퇴까지 고민다고 털어놨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김규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규리는 "누군가가 나를 상처주는 것 같고 모두가 나를 상처 주는 것만 같았다. 그래서 내가 더러워서 안 한다 연예인. 그랬었다"고 은퇴까지 결심했었다고 털어놨다.

과거 소신 발언 이후 약 10년동안 악플러에 고통받았다는 김규리는 "댓글의 98%가 악플이었다. 사람들이 날 되게 미워하나보다"고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라디오 하면서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았다고 하자 김수미는 "이게 타이밍이 안 맞아서 네가 마음 고생을 많이 했다"고 위로했다. 김규리는 "그 시간동안 배운 것이 많다" 고통도 겪어봐야 하는 것 같다고 답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