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펭수 같은 신입사원? 채용한다 52%...인담자가 밝힌 채용 거부 이유는?

기사승인 2019.12.03  08:03:05

공유
ad50

EBS 캐릭터 ‘펭수’가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인사담당자들이 할 말은 하는 펭수 스타일의 신입 지원자를 채용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기업 인사담당자 422명을 대상으로 ‘펭수 같은 신입사원’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1.9%가 ‘할 말 하는 펭수 스타일의 신입 지원자를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펭수는 EBS 크리에이터 연습생으로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 펭TV'를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펭수는 거침없이 사이다 발언을 하고, '나 자신을 사랑하라'라는 등의 발언으로 어른들의 '뽀로로'통하고 있다.

최근 커리어넷에서 진행한 설문 조사에서 ‘펭수 같은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이유’로는 ‘솔직하고 당당한 모습이 마음에 들어서(43.4%)’라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요즘 은 층의 마음을 대변하고 있다고 생각해서’라는 답변이 32.9%를 차지했고,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감추고 눈치 보는 신입사원의 모습에 질려서(19.6%)’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반대로 ‘펭수 같은 신입사원을 채용하지 않겠다(48.1%)’고 답한 이들은 ‘제 뜻대로 안 되면 쉽게 퇴사할 것 같아서(50.7%)’를 이유로 꼽았다. ‘회사 분위기를 혼란스럽게 만들 것 같아서(26.1%)’, ‘신입사원이라고 생각하면 버릇 없는 모습인 것 같아서(21.7%)’, ‘기성세대와 어울리지 못할 것 같아서(1%)’ 순이었다.

‘펭수나 장성규와 같이 솔직 당당한 성격의 직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나’를 묻자 응답자 10명 중 8명이 ‘필요하다(79.2%)’라고 답했다. 이어 ‘매우 필요하다’ 12.1%, ‘필요하지 않다’ 8.3%, ‘전혀 필요하지 않다’ 0.5%였다.

‘인사담당자가 선호하는 신입사원 유형’으로는 응답자의 43.1%가 ‘업무 파악을 잘 하는 사원’이라고 답했다.

한편 ‘펭수 어록 중 가장 공감되는 말’을 묻는 질문에 ‘다 잘할 순 없다. 하나 잘 못한다고 너무 속상해하지 말라. 잘하는 게 분명히 있을거다. 그걸 더 잘하면 된다(39.1%)’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사진=EBS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