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윤석열, 특감반원 빈소 2시간 반 조문…대검 중앙수사부 인연

기사승인 2019.12.03  07:37:34

공유
ad50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조사를 앞두고 숨진 검찰수사관의 빈소를 찾았다.

2일 오후 6시 33분께 윤석열 총장이 대검 간부들과 함게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일했던 A수사관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윤석열 총장은 약 2시간 30분 가량의 조문을 마치고 밤 9시께 빈소를 나섰다. 기다리던 취재진의 질문에 윤석열 총장은 답변을 남기지 않은 채 준비된 차량에 몸을 실었다.

A수사관은 1일 오후 3시께 서울 서초구 서초동의 지인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초 A수사관은 당일 오후 6시 참고인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할 예정이었다.

고인은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된 사건의 참고인으로 이미 울산지검에서도 한 차례 관련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윤석열 총장과는 과거 대검 중앙수사부 시절 인연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숨지기 전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자필 메모에는 가족과 친구, 자녀를 비롯해 윤석열 총장에게 전하는 메시지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수사관은 유서를 통해 윤석열 총장에게 ‘죄송하다’는 심경과 함께 가족에 대한 배려를 당부했다.

A수사관과 청와대에서 함께 근무했던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도 이날 빈소를 찾았다. 김태우 전 수사관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 무마 의혹 등을 제기한 바 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