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박능후 발언에 쏟아지는 비판 "성남 어린이집 사건, 발달과정상 자연스런 모습"

기사승인 2019.12.02  20:43:41

공유
ad38
ad48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다"라고 발언해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일 박능후 장관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에 어떻게 대처할 것이냐'라고 묻는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의 질의에 "아이들의 성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보는 시각의 차이가 있다"라며 "(유아 성폭력을) 어른이 보는 관점에서의 '성폭행'으로 봐서는 안 된다. 사실 확인 이후에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보고 결정하겠다"고 했다.

이에 신 의원은 "아동의 나이 또래에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선입관을 갖지 말라"며 "어린이집 원내와 원외, 아파트 등 동네에서 몇차례 이뤄진 심각한 사안임을 이해하고 폐쇄회로(CCTV) 사각지대 등까지 종합적으로 실태조사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은 한 여아의 부모가 맘카페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등에 피해 사실을 호소하면서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박 장관의 발언이 피해 사건을 축소시킨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보건복지부는 "장관의 발언은 아동의 발달에 대한 전문가의 일반적인 의견을 인용한 것이며 사실관계 확인 후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결정하겠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피해 아동과 부모, 그리고 사건을 바라보며 마음 아파하는 국민의 마음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발언으로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