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펭수, KBS 데뷔 조건 스카우트 제의에 동공지진 "초심잃지 않을 것"

기사승인 2019.11.22  21:14:45

공유
ad50

펭수가 '연예가중계'에 첫 출연했다.

22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10살 EBS 연습생 '자이언트 펭TV'의 펭수의 화보촬영장을 찾은 제작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리포터 김승혜는 펭수에 앞서 퇴사하면 KBS로 갈 것이라고 말했던 펭수에 다시 한번 "KBS 오면 바로 데뷔 시켜주겠다"고 스카우트 제안을 했다.

이에 연습생 신분인 펭수는 '데뷔'라는 말에 동공 지진이 되며 흔들렸으나 "아니예요. 저는 초심을 잃지 않습니다"라고 거절했다. 망설인 것 아니냐고 하자 사실을 부인했다.

또 KBS 사장 이름이 '양승동'이라고 알려줬고, '연예가중계'로 시를 써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펭수는 "연예가 중계. 국민의 방송 KBS 나는 EBS 김명중 양승동 KBSBS"라고 말하다가 "당황스러운 것 하지 마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펭수는 게릴라 데이트에서 만나고 싶은 사람으로 "박재영 매니저다"며 같이 줄연하고 싶다고 바랐다. 이에 그의 매니저는 당황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