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꽃길만 걸어요' 정유민, 재벌가 맞선男 분노유발에 "이 서자야"

기사승인 2019.11.22  21:08:44

공유
ad50

정유민이 살벌한 맞선을 봤다.

사진=KBS 1TV '꽃길만 걸어요'

22일 방송된 KBS 1TV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황수지(정유민)이 엄마의 제안으로 맞선을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수지는 엄마의 말에 혹해 맞선 자리에 나갔다. 재벌가 아들인 맞선남은 "단독직입적으로 묻겠다. 결혼한 후에도 팝아트를 할 거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황수지는 "그거 계속 하려고 여기 끌려나온 건데? 내가 뭐가 아쉬워서?"라고 했다. 이에 맞선남은 "아쉬운 게 왜 없어. 우리 거영그룹에 비하면 그쪽네 회사는 동네 편의점 수준인데"라고 도발했고 황수지는 "그 동네 편의점은 연 매출이 5000억인가 보죠?"라고 맞받아쳤다.

맞선남은 황수지의 엄마를 걸고 넘어지며 "엄마가 데스크걸 출신이라 몸매도 끝내주고. 사장과 데스크걸의 로맨스라 엄마가 오너 꼬시는 기술이 상당하셨나보네. 특별한 재주라도 있었나봐"라고 분노를 유발했다. 화가 머리 끝까지 난 황수지는 "그러는 넌 형을 형이라고는 부르니? 이 서자야"라며 맞선을 종결했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