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현대家 혈전' D-1, 1위 울산 vs 2위 전북...K리그1 챔피언 주인은?

기사승인 2019.11.22  17:36:56

공유
ad50

2019 프로축구 K리그1 챔피언이 이번 주말 결정된다. 바로 K리그1 선두 울산 현대와 2위 전북 현대의 ‘현대가(家)’ 혈전이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오후 3시 울산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A 37라운드 울산(승점 78점·69득점)과 전북(승점 75점·70득점)이 맞대결에 나선다. 두 팀의 대결은 미리 보는 결승전이다. 두 팀은 이번 시즌 3차례 맞붙어 1승 1무 1패로 팽팽했다.

울산이 이번 파이널A 37라운드에 전북을 꺾으면 38라운드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우승을 확정한다. 반면 전북이 울산을 잡으면 두 팀의 승점을 같아지지만, 다득점에서 앞선 전북이 선두로 올라선다. 이러면 이번 시즌 우승팀은 파이널A 38라운드 최종전에서 결정난다.

두 팀 모두 이번 시즌 우승 기대가 크다. 2013년 K리그에서 경기 종료 직전 포항 스틸러스에 결승골을 허용하고 절호의 우승 기회를 놓친 울산은 37라운드에서 전북을 물리치면 2005년 이후 무려 14년 만에 챔피언 왕좌에 오르게 된다. 불운하게도 울산은 7차례(1988년·1991년·1998년·2002년·2003년·2011년·2013년) 준우승을 차지해 이 부문에 K리그 최다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전북 현대의 로페즈)

울산은 심기일전하고 있다. 벤투호 11월 A매치 원정에 김승규와 박주호 등 2명이 차출됐지만 주전 수비라인(이용·김진수·권경원)이 대표팀 차출됐던 전북보다는 사정이 낫다. 부상으로 잠시 전열에서 빠졌던 이동경과 신진호도 훈련에 복귀했다. 울산은 주니오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좌우 날개에 김인성-이동경을 세우고 김보경-박용우-믹스를 중앙에 배치하는 베스트 11을 가동할 수 있게 됐다.

전북은 울산보다 상황이 좋지 않다. 올시즌 MVP 후보인 문선민이 경고 누적으로 이번 울산전에 나서지 못한다. 문선민은 3일 대구FC와 36라운드에서 판정에 항의하다 경고를 받았고, 경고 누적 3회로 울산전에 결장한다. 이번 시즌 10골-10도움의 맹위를 떨친 문선민이 빠지는 데다 수비의 핵심인 이용과 김진수, 권경원 등 3명의 피로 누적은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하지만 K리그 2연패에 빛나는 전북의 저력은 무시할 수 없다. 전북은 이번 경기에서 승리하거나 비기면 최종전에서 역전 우승을 노릴 수 있다. 다득점에서 울산을 앞서는 게 전북에는 큰 이득이 될 수 있다. 전북이 올해 챔피언에 오르면 통산 7회 우승으로 성남FC(전 성남 일화 포함 7회)와 최다 우승 타이기록을 작성한다. 더불어 2017~2018년 연속 우승을 따낸 전북은 성남(1993~1995년·2001~2003년)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K리그 3연패를 달성하는 클럽이 된다. 울산과 전북의 최후의 전쟁에 축구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