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페라의 유령' 서울 공연 티켓오픈 일정 공개...피켓팅 예고

기사승인 2019.11.22  15:51:55

공유
ad50

7년 만에 내한하는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서울 공연이 오는 12월 3일 오후 2시 2차 티켓을 오픈한다. 지난 10월 첫 티켓 오픈 직후 주요 좌석 대부분이 매진된 ’오페라의 유령’이 다시 한번 치열한 예매 전쟁을 예고한다. 

사진=에스앤코

내달 오픈되는 서울 2차 티켓은 2020년 4월 1일부터 19일 공연분까지 오픈되며, 12월 13일(금)까지 예매 시 조기예매 최대 10%(BC카드 결제 한정)혜택을 받을 수 있다. 티켓은 페이북, 위메프, 인터파크, 예스24, 하나티켓, 옥션, 티켓 11번가, 멜론티켓 등에서 예매할 수 있다. 11월 26일 오후 2시엔 페이북 선예매, 12월 2일 오후 2시엔 ’오페라의 유령’ 뉴스레터 구독자인 팬필 한정 선예매가 오픈된다. 선예매 시 최대 10% 할인 받을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올해 2월부터 마닐라를 시작으로 공연되고 있는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는 쿠알라룸푸르, 텔 아비브, 두바이, 부산 등 초연 도시 4개가 포함된 역대 최대 규모로 전세계적으로 유령 열풍을 이어나가고 있다. 최근 공연된 텔 아비브에서는 개막 전 3만 7000여 장의 티켓이 판매 됐으며 두바이에서도 연일 매진을 이어가는 등 시간이 흘러도 변함없는 명작의 위엄을 보이고 있다. 

한국은 부산, 서울, 대구 등 최초로 3개 도시 공연이 성사되어 올해 연말부터 2020년까지 이어지며 세계적인 ‘유령’ 열풍을 이어간다. 2001년 초연한 이래 단 4회의 프로덕션으로 국내 누적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매 공연마다 흥행 신화를 이어나간 ’오페라의 유령’은 한국 관객들에게는 첫 감동과도 같은 작품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2012년 25주년 기념 내한 공연 이후 약 7년 만의 공연으로 개막 확정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에스앤코

이번 월드투어는 '역대 최연소 유령'이자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작품에서 6편의 주역을 꿰찬 조나단 록스머스가 유령 역을 맡아 웨버의 섬세한 작품 세계와 아름다운 음악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다.

‘러브 네버 다이즈’에 이어 ’오페라의 유령’ 속 크리스틴을 맡아 웨버의 뮤즈로 떠오른 클레어 라이언이 지난 2012년 25주년 기념 내한 공연에 이어 다시 한번 크리스틴으로 돌아온다. 라울 역은 브로드웨이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하는 맷 레이시가 맡는다.

한국에서는 두바이 공연을 마치고 12월 13일 부산 드림씨어터를 시작으로 2020년 3월 14일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 7월 대구 계명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