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靑, 오늘(22일) 오후 NSC 열어 '지소미아 종료' 최종입장 논의

기사승인 2019.11.22  15:39:10

공유
ad50

청와대가 22일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한 최종 입장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이날 회의에서 지소미아 종료 여부를 검토한 뒤 문재인 대통령의 재가를 받아 최종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비롯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보인다.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 중이던 정 장관은 애초 일정보다 하루 이른 이날 오전 급거 귀국해 청와대로 향했고, 통일부에서는 미국 방문 중인 김연철 장관을 대신해 서호 차관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소미아는 23일 0시를 기해 종료된다. 청와대와 정부는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재검토할 수 있는 전제인 일본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최대한 노력한다는 입장이지만 극적인 반전이 일어날 가능성은 작은 것으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충남 천안에서 열린 반도체 핵심부품 생산업체 MEMC 코리아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우리 반도체 산업 경쟁력에 더해 소재·부품·장비 공급이 안정적으로 뒷받침되면 반도체 제조 강국 대한민국을 아무도 흔들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규제로 물량 확보에 비상이 걸린 핵심 소재를 생산하는 기업을 방문한 것은 사실상 지소미아 종료를 선언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다만 한일 양국이 물밑 접촉을 통해 막판까지 입장을 조율하는 것으로 전해져 기존 입장이 바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