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봉준호·김우빈·조여정·이정은 등, '청룡영화상' 잊지못할 첫 순간들

기사승인 2019.11.22  12:26:37

공유
ad50

올해 청룡영화상의 주인공은 5관왕을 차지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었다. 여러 영화, 배우, 스태프가 상을 받으며 눈물과 박수가 이어진 가운데 이번 시상식에서 처음의 순간을 맞이한 이들이 있다.

사진=SBS '제40회 청룡영화상' 캡처

22일 오후 8시 55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제40회 청룡영화상이 열렸다. 이날 ‘기생충’은 최우수작품상, 감독상(봉준호), 여우주연상(조여정), 여우조연상(이정은), 미술상 등 총 5관왕을 거머쥐었다.

무엇보다 봉준호 감독의 감독상 수상은 한국어 영화로 받은 첫 감독상이라 의미를 더했다. 봉준호 감독은 “제가 한국어로 된 영화로는 이 상을 처음 받아본다”고 전했다. 그는 ‘살인의 추억’ ‘괴물’ ‘마더’ 등 명작들을 만들어냈지만 청룡과는 인연이 없었다. 2013년 제34회 시상식 때 ‘설국열차’로 감독상을 받은 게 유일했다.

김우빈은 2017년 비인두암 판정을 받고 투병 중에 있었다. 청정원 단편영화상 시상을 위해 이번 청룡영화상을 찾은 것이 암 판정 이후 그의 첫 공식석상이었다. 김우빈은 홀쭉해진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더했지만 동료 배우, 영화인들의 박수를 받고 90도 인사를 해 감동을 자아냈다. 그는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거라 어떤 말로 시작할지 고민 많이 했다”며 “많은 분들의 응원과 기도 덕분에 빨리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 드리게 됐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배우상 부문의 주인공들은 모두 청룡영화상 배우상을 처음 받았다. ‘증인’으로 올해 백상예술대상 영화 대상을 받은 정우성은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그는 ‘비트’로 제18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후보에 처음 오른 뒤 제24회 ‘똥개’, 제35회 ‘신의 한 수’, 제37회 ‘아수라’로 남우주연상 노미네이트 됐다. 또한 ‘감시자들’로는 제34회 남우조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정우성은 “청룡에 많이 참여했는데 남우주연상을 처음 탔다. 버티타보니 상을 받게 된 거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생충’으로 발랄, 엉뚱한 매력을 선보인 조여정이 여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조여정은 ‘생일’ 전도연, ‘항거: 유관순 이야기’ 고아성 등 쟁쟁한 후보들을 누르고 청룡 여신이 됐다. 그는 ‘방자전’으로 제31회 신인여우상 후보, ‘인간중독’으로 제35회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지만 상을 받진 못했다. 생애 첫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후보 지명과 동시에 상까지 받게 된 조여정은 “항상 상을 받으면 침착했는데”라면서 눈물을 흘려 벅차오르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했다.

‘내부자들’로 제37회 신인남우상 후보에 올랐던 조우진은 ‘국가부도의 날’로 남우조연상 첫 노미네이트에 상까지 받게 됐다. ‘기생충’에서 반전의 묘미를 선사한 이정은은 이번이 첫 청룡영화상 후보 지명이었으며 처음 참여한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