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랑의 불시착' 현빈X손예진, 냉철 북한군vs패셔너블 상속녀 혁명적 케미

기사승인 2019.11.22  12:27:05

공유
ad50

현빈과 손예진이 예측불허 로맨틱 코미디로 혁명적 케미를 발산한다.

오는 12월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제작 문화창고, 스튜디오드래곤)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의 로맨스를 그린다.

사진=tvN

북한 특급 장교 리정혁으로 변신한 현빈과 남한의 상위 1%에 속하는 재벌 상속녀 윤세리로 분한 손예진의 스틸이 공개되면서 극과 극의 두 인물이 어떠한 로맨틱 코미디를 그려나갈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현빈이 연기하는 리정혁은 군 고위급을 지낸 명문가의 아들이자 북한의 특급 장교로, 원리원칙만을 따르는 정갈한 면을 지닌 인물이다. 그는 무뚝뚝한 말투와 반듯한 태도로 모든 일을 매사에 정확히 처리하지만 갑자기 나타난 윤세리의 등장으로 예측불허의 삶에 맞닥뜨리게 된다.

그를 혼란에 빠트릴 윤세리는 남한 상위 1%에 속하는 재벌가 상속녀로, 가진 부에 의지하지 않고 스스로의 능력으로 글로벌 패션 기업을 일군 CEO다. 주눅이란 것도 모르고 순간의 감정보다 언제나 ‘비즈니스’를 우선시했던 그녀가 리정혁을 만나게 되며 과연 앞으로 어떠한 변화를 겪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tvN

공개된 스틸에는 피도 눈물도 없을 것만 같은 냉정한 군관의 모습인 리정혁과 패셔너블한 의상을 입고 당당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윤세리의 모습이 시선을 모은다. 정반대의 분위기와 극과 극의 배경, 성격의 두 인물이 앞으로 어떠한 혁명적 케미를 발산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현빈과 손예진의 케미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기대작, ‘사랑의 불시착’은 ‘별에서 온 그대’ ‘프로듀사’ ‘푸른 바다의 전설’ 등을 집필한 박지은 작가의 신작으로 ‘굿 와이프’ ‘라이프 온 마스’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 장르를 불문하고 세련된 연출력을 선보인 이정효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이와 함께 현빈,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 오만석, 김영민, 김정난, 김선영, 장소연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대거 합류해 시너지 효과를 낼 예정이다.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오는 12월 14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