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제40회 청룡영화제] "'기생충' 리스펙트!" 작품상·5관왕 등극...정우성·조여정 주연상 (종합)

기사승인 2019.11.21  23:39:27

공유
ad38
ad48

한국영화 100주년을 기념하는 제40회 청룡영화상 주인공은 ‘기생충’이었다.

사진=SBS '제40회 청룡영화상' 캡처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제40회 청룡영화상이 열렸다. 이날 SBS에서 한국영화 100주년을 기념하는 청룡영화상이 생중계됐다.

이날 ‘기생충’은 최우수작품상, 감독상(봉준호), 여우주연상(조여정), 여우조연상(이정은), 미술상 등 총 5관왕을 차지했다. 류승완 감독의 ‘부당거래’ 이후 감독상과 작품상을 동시에 받지 못했던 기간도 ‘기생충’이 깨뜨렸다.

‘기생충’의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는 최우수작품상을 받고 “작품상은 늘 생각하는 거지만 이 작품 크레딧에 올라간 모든 배우, 스태프에게 각각 줄 수 없어 주어진 상이라고 생각한다. 이 영화를 만들면서 모든 사람이 즐겁다는 생각을 했다. 마법 같은 순간을 만들어준 봉준호 감독님, 송강호 선배님 감사하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사진=SBS '제40회 청룡영화상' 캡처

뒤이어 송강호가 마이크를 잡았다. 그는 “‘기생충’이란 영화가, 천만 관객도 감사하고 황금종려상도 좋지만 더 큰 가치가 있다면 이런 영화를 만들 수 있다는 자부심, 자긍심이 아닐까 싶다. 그런 자부심과 자긍심을 만들어준 대한민국의 위대한 감독인 봉준호 감독님, 최고의 스태프, 배우들에게 경의를 표한다. ‘기생충’의 원동력은 관객들의 따뜻한 시선이었다. 관객분들이 이 영화를 만들었다. 이 영광을 관객분들에게 바친다”며 영화에 참여하고 영화를 본 모든 이들에게 감사인사를 했다.

한국어 작품으로 첫 감독상을 받은 ‘기생충’ 봉준호 감독은 “창의적인 기생충, 한국영화계에 기생하는 창작자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남녀주연상은 ‘증인’ 정우성과 ‘기생충’ 조여정에게 돌아갔다. 올해 백상예술대상 대상을 받고 첫 청룡 주연상 트로피까지 거머쥔 정우성은 같이 출연한 김향기에게 상의 영광을 돌렸다. 조여정은 눈물을 흘리며 “연기를 짝사랑했다. 이 상을 받았다고 사랑이 이뤄진 게 아니다”며 계속 배우로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남녀조연상은 ‘국가부도의 날’의 조우진과 ‘기생충’의 이정은, 남녀신인상은 ‘양자물리학’의 박해수, ‘미성년’의 김혜준에게 돌아갔다. ‘벌새’는 각본상만 받으며 아쉬움을 남겼고 ‘스윙키즈’는 편집상, 촬영조명상 등 2관왕에 올랐다. 최다관객상엔 ‘극한직업’, 청정원 인기스타상엔 이광수, 이하늬, 박형식, 임윤아가 선정됐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