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제40회 청룡영화제] 정우성·조여정, 남녀주연상 영예 "늘 연기를 짝사랑했다"

기사승인 2019.11.21  23:10:05

공유
ad38
ad48

정우성과 조여정이 주연상 영예를 안았다.

사진=SBS '제40회 청룡영화상' 캡처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제40회 청룡영화상이 열렸다. 이날 SBS에서 한국영화 100주년을 기념하는 청룡영화상이 생중계됐다.

남우주연상은 ‘증인’에서 관객을 사로잡는 연기를 펼친 정우성에게 돌아갔다. 그는 “불현듯 상받고 싶다고 생각했다. 왜냐하면 ‘기생충’이 받을 줄 알았다. 이 말을 장난으로 하고 싶었다. 뒷자리에서 (설)경구 형이 ‘너가 받았으면 좋겠어’ 했는데 그 바람이 현실이 돼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청룡에 많이 참여했는데 남우주연상을 처음 탔다. 버티다보니 상을 받게 됐다. 오늘 (김)향기가 안 온 줄 알았는데 시상자로 봐서 감사하고 향기는 멋진 파트너였다. 누구보다도 저의 지금 모습을 보고 있을 한 남자, 이정재씨. 함께 기뻐해줄 거라고 생각한다. 모두와 이 기쁨 나누고 싶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여우주연상은 ‘기생충’에서 발랄하고 엉뚱한 매력으로 연기 변신을 선보인 조여정이 수상했다. 조여정은 “제가 이 부문을 받을 줄 몰랐다. 항상 상을 침착하게 받았던 편인데...정말 감사하다. ‘기생충’의 연교는 제가 많이 사랑했다. 이렇게 훌륭한 영화가 사랑도 많이 받아서 비현실적이라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수상도 기대를 안 했다. 연교를 만나게 해준 봉준호 감독님 감사하다. 늘 기다렸던 캐릭터였다. ‘기생충’ 가족들 감사하다”고 전했다.

조여정은 “언제라도 버림받을 수 있다고 늘 연기를 짝사랑했다. 그게 제 원동력이라고 생각했다. 짝사랑은 이뤄질 수 없으니까. 이 상을 받았다고 사랑이 이뤄졌다고 생각하지 않을 거다”며 눈물을 쏟아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