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40회 청룡영화제] 조우진·이정은, 남녀조연상 수상 영예 "자만하지 않겠다"

기사승인 2019.11.21  22:43:50

공유
ad50

조우진과 이정은이 남녀조연상 주인공이 됐다.

사진=SBS '제40회 청룡영화상' 캡처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제40회 청룡영화상이 열렸다. 이날 SBS에서 한국영화 100주년을 기념하는 청룡영화상이 생중계됐다.

이날 남우조연상 시상자로 ‘도둑들’ 임달화, 김해숙이 오랜만에 만나 등장했다. 남우조연상은 ‘국가부도의 날’에서 열연을 펼친 조우진이 수상했다. 조우진은 “‘기생충’이 받을 줄 알았다. (박)명훈이형, (진)선규형, 이광수씨, 강기영 감사합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허준호 선배님, (유)아인씨, 그리고 늘 긴장하게 해주시고 힘나게 해주신 사랑하는 (김)혜수 누나 정말 사랑합니다. 부족하기만 저를 채워주시는 팬카페 여러분 감사합니다. 하면 할수록 어려운 일이 이 일입니다. 이 상을 지표 삼아 계속 나아가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트로피를 들고 있는 모습을 보고 기뻐할 제 두 여자에게 이 상을 바치겠습니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여우조연상은 ‘기생충’에서 문광 역을 맡아 반전의 묘미를 선사했던 이정은이 차지했다. 이정은은 “저의 파트너였던 근세(박명훈)씨, 저 상받았어요”라며 운을 뗐다. 그는 “이만한 얼굴이나 몸매가 될 때까지 그 시간이 분명히 필요했다. 재능있는 후보들과 함께 있는 가운데 상을 받아 영광입니다. 송강호 선배님, 봉준호 감독님을 볼 때마다 많은 공부가 됐습니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정은은 눈물을 흘리며 “‘기생충’ 말고 다른 작품에 몰입하려고 노력했어요. ‘자산어보’나 김혜수씨와 한 다른 작품을 하면서 마음을 좀 버리려고 했다. 자만하지 않으려고. 이젠 마음을 놓아도 될 거 같습니다”라고 전해 감동을 자아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