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보자들' 층간소음, 엇갈린 이웃 주장...윗집 "피아노 치지 말라고 하더라"

기사승인 2019.11.21  21:10:37

공유
ad50

층간 소음에 대한 두 이웃의 주장이 엇갈렸다.

사진=KBS '제보자들' 캡처

21일 방송된 KBS2 ‘제보자들’에서 폭력 사태로 번진 층간 소음 사건에 대해 파헤쳤다. 층간 소음 때문에 두 이웃은 서로 원수지간이 됐다.

윗집 딸은 “제가 스무 살 때 주말 점심쯤 피아노를 잠깐 쳤다”며 “5분도 채 안 쳤는데 갑자기 아랫집 아들이 올라왔다”고 전했다.

윗집 아들은 “문을 열어줬더니 ‘피아노 치셨죠?’ 이러는데 ‘네 쳤습니다’라고 했다”며 “아파트 단지에서 피아노 쳐도 되냐고 하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소음은 크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윗집은 층간 소음날 것도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아랫집은 층간 소음 사건 이후로 “윗집 아저씨가 욕을 하고 엘리베이터를 빨리 닫아서 아이가 다쳤다”고 전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