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스포트라이트' 세월호 응급헬기 대신 배 이송 故임경빈군 어머니 심경호소

기사승인 2019.11.21  10:05:18

공유
ad50

세월호와 함께 가라앉았던 ‘그날의 진실’이 일부 수면 위로 떠오른다. 

21일 방송되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세월호 참사 당시 부실구조 의혹이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 해경의 구조 및 수색 작업에 대한 진실을 파헤친다.

사진=JTBC

최근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의 고(故) 임경빈 군에 대한 발표로 ‘구조 지연’ 의혹이 불거졌다. 고 임경빈 군은 구조 당시 맥박이 있는 상태로 응급조치를 받았지만 헬기가 아닌 배로 4시간 41분 동안 이송돼 병원에 도착했고 결국 숨졌다는 사실이 최근에야 밝혀졌다. 심지어 해경 헬기에는 해경청장이 타고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충격을 더했다.

또 사고 당시 건네받은 ‘사체검안서’에는 발견 장소가 두 곳, 오후 6시 36분과 밤 10시 10분이라는 두 개의 사망 시간이 적혀 있었다. 어떻게 된 일일까?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고 임경빈 군의 어머니 전인숙씨를 만나 이야기를 들었다. 전인숙씨는 사고 당일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온 아들을 목포의 한 병원에서 맞이했던 순간을 어렵게 회상하며 절박한 심경을 호소했다.

한편, 제작진에게 397쪽 분량의 조사 기록이 도착했다. 바로 세월호 첫 번째 희생자 고 정차웅 군의 어머니가 보내온 서류와 영상이다. 차웅 군을 발견한 이후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했던 항해사의 진술에 따르면 CPR 이후 미세하게 띄는 맥을 느꼈다고 한다. 그렇다면 헬기 이송 과정에서 문제는 없었던 것일까? 이에 대해 응급의학과 전문의에게 의견을 묻고 구조에 관한 문제점들을 알아본다. 또한 해경의 구조 및 수색 작업에 대한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당시 해경 관계자였던 이들을 추적해본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세월X 해경구조의 비밀 편은 11월 21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