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황교안 단식투쟁 이틀째, 청와대 앞에서 최고위원회의 주재

기사승인 2019.11.21  08:30:31

공유
ad50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단식 이틀째를 맞는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대표는 전날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투쟁을 시작했다. 그러나 경호상 이유 등으로 천막 설치가 불허됐고 밤늦게 국회 본청 계단 앞에 천막을 설치하고 잠을 잤다. 

황 대표는 이날 3시 30분께 일어나 새벽기도를 마치고 다시 청와대 앞으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오는 22일 종료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연장,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등을 촉구한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