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우다사’ 박연수, 이혼+양육 고백에 토니정 “상황보다 사람이 중요”

기사승인 2019.11.21  07:35:22

공유
ad50

박연수가 셰프 토니정의 훈훈한 만남이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20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 2회에는 메이트 중 첫번째로 소개팅에 나선 박연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신동엽은 박연수의 소개팅 전날, 토니정에 대해 “부티 나는 박서준 느낌”이라고 귀띔했다. 떨리는 마음으로 소개팅에 나선 박연수는 토니정을 마주하고 “어디서 많이 본 것 같다”며 친근감을 나타냈다. 박연수는 연하의 토니정에 잠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내 자신이 이혼을 했으며, 두 아이를 양육하고 있다는 점을 밝혔다. 토니정은 이런 박연수의 입장을 이해한다면서도 “상황보다는 어떤 사람인지가 중요한 것 같다”고 말해 진정성을 더했다. 뒤이어 토니정은 “제가 소개팅했던 사람 중에 제일 예쁘신 것 같다”고 말했다.

박연수는 ‘우다사 하우스’로 토니정을 초대했다. 그간 자존감이 낮았던 것 같다는 박연수의 말에 토니정은 “지난 과거는 잊고 (새 사람과) 새로운 시간을 갖는 게 좋을 것 같다”며 따뜻한 진심을 전했다. 아직은 마음을 열지 못한 박연수와, 첫 만남부터 호감을 표현한 토니정이 쌓아나갈 앞으로의 이야기가 궁금증을 유발하며 2회가 마무리됐다.

생애 첫 소개팅을 잘 마무리했지만, 여전히 현실의 벽에서 갈팡질팡하는 박연수의 모습이 깊은 공감을 이끌어낸 한 회였다. 소개팅 이후 진행된 토크에서도 박연수는 “예상과 정반대의 남자가 나타나니 처음부터 자격지심이 들었다”며 복잡한 속마음을 드러낸 터. ‘우다사 메이트’들 또한 ‘소개팅’이라는 단어를 언급하는 데 부끄러워하거나 새로운 만남에 두려움을 안은 모습을 보여, ‘이혼녀’에 대한 사회적인 시선에 대해 많은 생각이 들게 했다.

한편 ‘우다사’ 3회는 오는 27일(수) 밤 11시 방송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