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나영석 "채널 십오야 사랑한다면 구독 취소, 펭수 구독해요" 호소

기사승인 2019.11.20  20:57:57

공유
ad50

나영석 PD가 채널 십오야를 통해 라이브를 진행, 구독 취소를 호소했다.

20일 오후 유튜브 채널 '채널 십오야'는 '100만 구독자 돌파 기념 축하 파티 겸 구독 취소 독려 캠페인을 위한 긴급 라이브 방송'이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나 PD는 "여러분이 구독취소 눌러주지 않는다면 이번 연말연시가 추울 것 같다"며 "신효정PD는 달나라(공약) 때문에 탈모가 온다고 하더라"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나 PD는 실시간으로 구독 취소를 하고 있는 사람들의 명단을 일일이 불러주며 감사함을 전했다. 반면 구독을 새로 한 사람을 부르면 표정이 급 어두워졌다.

그러면서 나 PD는 "유튜브 이분들도 굉장히 괘씸하다.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 100만 찍자마자 저희한테 보내셨다. 이건 구글의 음모일 수 있다는 생각도 한다"고 음모론도 제기했다.

실제 방송 중 3000명 가까운 사람이 구독을 취소했다. 나 PD는 "이 정도의 취소 페이스라면 100만 아래로 내려갈 수 있다"며 "이수근, 은지원씨 팬분들이 많으실 것이다. 그분들 속으로 조마조마하고 계실 수 있을 것이다. 우리 오빠가 낯선 달나라에서 가서 잘 살아갈 수 있을까. 지원오빠 너무 사랑하면 취소를 눌러달라"라고 부탁했다.

또한 나 PD는 "여러분 펭수 구독하세요. 콘텐츠 좋은 것 구독하세요"라고 했고, 한 시청자가 '펭수랑 남극 가라'고 하자 "그런 방법이 있었다"며 다시 괴로워했다. 나 PD는 "펭수씨가 너무 바쁘다. 펭수씨가 힘들게 헤엄쳐서 왔다고 한다. 굳이 다시 갈 필요는 없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나 PD는 "이번에는 사랑한다면 취소해주세요. 부탁드리겠습니다. 이번 사랑 프로젝트 성공할 수 있다. 방송 종료와 함께 과감하게 펭수를 구독해달라"라고 했다. 그는 팬미팅, 삭발 공약 등은 다 받을 수 있다면서도 거듭 구독을 취소해달라고 간절히 바랐다.

사진=채널 십오야 캡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