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린드블럼·양현종·양의지 MVP 3파전...25일 KBO 시상식 개최

기사승인 2019.11.20  11:28:20

공유
ad38
ad48

한국야구위원회(KBO)가 25일 오후 2시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하모니볼룸에서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상식을 열고 2019 한국프로야구를 빛낸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를 공개한다.

사진=연합뉴스(린드블럼, 양현종, 양의지)

이 자리에서 KBO는 올해 정규시즌 MVP와 신인상 투표 결과를 발표한다. KBO리그와 퓨처스리그 개인 부문별 1위 선수, 우수심판원 시상도 함께 연다. 모든 이는 이목이 MVP에 쏠릴 수밖에 없다. 두산 베어스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과 당대 최고 포수 양의지(NC 다이노스), KIA 타이거즈 좌완 양현종이 투표인단에서 거론된 후보다. 신인왕은 정우영(LG 트윈스), 전상현, 이창진(이상 KIA), 김태진(NC) 등이 경쟁하는 구도다.

KBO는 정규시즌 종료 후 10월 2일과 3일, 이틀 동안 2019 KBO 리그를 담당한 한국야구기자회 소속 언론사와 각 지역 언론사의 취재기자들을 대상으로 MVP와 신인상 투표를 시행했다. 투표자는 총 110명이다.

MVP는 특정 후보 없이 규정이닝 또는 규정타석을 채운 선수이거나 개인 타이틀 부문별 순위 10위 이내의 모든 선수가 대상이 됐다. 이 중 20승 3패 평균자책점 2.50, 189삼진을 잡으며 개인 타이틀 3개(다승, 승률, 탈삼진)를 따낸 린드블럼과 포수 타격왕 양의지, 평균자책점 1위 양현종이 주요 후보로 꼽힌다.

신인상 후보는 KBO 표창규정 제7조 KBO 신인상 자격 요건에 따라 2019년에 입단했거나 처음 등록한 선수를 비롯해 올 시즌을 제외한 최근 5년 이내(2014년 이후 입단 및 등록 기준)의 선수 가운데 누적 기록이 투수는 30이닝, 타자는 60타석을 넘지 않는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했다. 그러나 하재훈(SK 와이번스) 등 국외 프로야구 기구에 소속됐던 선수는 후보에서 제외됐다.

MVP 투표는 1위부터 5위(1위 8점, 2위 4점, 3위 3점, 4위 2점, 5위 1점)까지, 신인상은 1위부터 3위(1위 5점, 2위 3점, 3위 1점)까지 투표인단 자율로 순위를 정해 투표했다. 최고 점수를 획득한 선수가 수상자로 선정된다. 2명 이상이 같은 최고 점수를 획득하면 1위표를 더 많이 받은 선수가 최종 수상자로 결정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