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풀인풀’ 윤박, 조윤희-조우리 사수에 ‘바쁘다 바빠’…배려의 아이콘

기사승인 2019.11.18  07:29:19

공유
ad50

배우 윤박의 눈빛 열연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KBS 2TV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연출 한준서, 극본 배유미)을 통해 짙은 감정선을 선보인 윤박이 화제가 되고 있다.

태랑(윤박)은 설아(조윤희)와 자신의 관계를 불륜으로 오해한 화영(박해미)이 손찌검을 하려고 하자 이를 막아선 바 있다. 설아를 감싸는 것은 물론, 화영에게 당당하게 경고를 하며 분노에 찬 차가운 시선과 냉담한 눈빛으로 지금까지와는 다른 반전을 선사했다.

그러나 무분별한 재벌 시어머니 갑질을 건디며 숨죽여 살고 있는 설아에게만은 한없이 따뜻했다. 가끔 속 터 놓는 친구가 되어 주겠다고 제안한 것. 설아가 "남녀 사이에 친구가 가능하다고 생각하냐, 다시 혼자가 되면 외로울 것 같다”라는 말에 태랑은 "나는 안 가능해도 김설아씨는 가능할 것 같아 친구하자는 거고 혼자가 안되게 할 자신 있다"라고 솔직 담백하게 진심을 전했다.

특히 드라마 회차가 거듭될수록 새로운 매력을 터트리고 있는 윤박으로 인해 시청자들은 지루할 틈이 없다. ‘배려의 아이콘’으로 불리며 눈길을 끈 윤박은 이후 조윤희와의 러브라인이 본격화 되면서 꿀 눈빛이 흘러 넘치는 부드러움부터 홍화영으로부터 해랑이 이용당하지 않게 자신의 동생을 지켜내고 설아를 보호하는 장면에서 박력과 카리스마까지 보여줌으로써 시청자가 윤박의 매력에 완전히 녹아 들게 만들었다. 이런 윤박의 모습은 상대 배우까지 빛나게 해주며 극의 재미와 시청률을 함께 잡는 역할을 톡톡히 해 매회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처럼 윤박은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분노-배신-살벌-달콤-부드러움을 오가는 다양한 눈빛들이 어우러진 온도차로 문태랑의 내면을 시청자들에게 더욱 효과적으로 전달, 탄탄하게 쌓아온 연기 내공을 여실히 발휘하고 있다. 대본에 나와 있지 않고, 배우의 몫으로 표현해야 하는 눈빛을 문태랑과 시청자들을 잇는 탁월한 매개체로 담아낸 윤박의 열연이 극의 몰입도를 한껏 높이고 있다는 반응이다.

한편 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은 매주 토,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