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김나영, 이혼 후 워킹맘 행보에 아들 신우 "일하러 가지 마"

기사승인 2019.11.15  22:57:19

공유
ad38
ad48

김나영이 아들에 대한 미안함으로 눈물을 흘렸다.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15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김나영과 아들 신우가 간식으로 포도를 먹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나영은 가지가 싫다는 신우에게 뭘 좋아하냐고 물었다. 신우는 "이거(포도)랑 엄마"라고 말해 김나영을 감동시켰다. 또 김나영이 뭘 좋아하냐고 묻자 "엄마 일하러 안 가는 게 좋아"라고 대답했다. 신우는 "엄마가 일하러 가면 나는 혼자 있어"라고 말했고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다시 지켜보던 워킹맘 김나영의 눈시울이 붉어졌다. 

이어진 인터뷰를 통해 김나영은 "그런 말을 할 줄 몰랐다. 꼭 급할 때만 어린이집 앞에서 오랜 시간 동안 헤어지기 싫어한다. 한 번 더 안아달라고 하고 엄마 냄새를 맡으면서 시간을 끈다. 사실 5분 늦어도 괜찮은데 조금 더 해줄 걸"이라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김나영은 지난 2015년 결혼해 두 아들을 얻었으나 4년 만인 올해 이혼했다. 김나영의 남편은 사설 선물옵션 업체를 운영해 부당 이익을 챙긴 혐의로 구속됐고 이에 김나영은 남편과의 신뢰가 깨져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다고 이혼을 결정했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